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메뉴 사이드메뉴
메뉴 닫기

대학소개

  • 경북대, ‘2022 THE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 세계 13위, 국내 1위
    경북대학교가 영국 글로벌 대학 평가기관인 THE(Times Higher Education, 타임즈 고등교육)가 27일 발표한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THE University Impact Rankings 2022)에서 세계 13위, 국내 1위에 올랐다. 경북대는 지난 2020년 세계 99위, 2021년 세계 54위에 이어 올해는 41단계 상승한 세계 13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THE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는 대학의 연구력(논문 수 및 인용도 등) 뿐만 아니라 사회적·지구적 책무를 중요한 평가 요소로 삼고 있다. 지구적 난제 해결을 위해 대학 공공성 평가를 하는 것은 THE 세계대학 영향력 평가가 유일하다. 평가 기준은 2015년 UN 총회에서 채택된 17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대한 기여도다. 올해 평가에는 106개국 1,406개 대학이 참여했다. 평가 분야 중 △지속 가능한 도시와 공동체(SDG11) 세계 6위, △기아 해소(SDG2) 세계 13위, △산업, 혁신과 인프라(SDG9) 및 △양질의 일자리와 경제성장(SDG8)에서 각각 세계 21위를 차지했다. 경북대는 활발한 산학연 협력 도모와 기업역량 강화 사업 추진으로 일자리 창출과 기업 성장의 혁신 역량 제공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도서관, 미술관, 박물관 등을 활용한 다양한 전시, 체험, 교육 행사 개최로 지역 주민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전국 대학 중 처음으로 ‘2040 탄소중립 캠퍼스’를 선언하며 환경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 경북대, 3단계 산학연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선정
    경북대학교가 교육부 주관 ‘3단계 산학연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LINC3.0)’에 선정됐다. 경북대는 가장 많은 예산이 지원되는 기술혁신선도형에 선정되어 6년간 최대 33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산학연 협력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LINC3.0은 올해부터 6년간 134개 대학에서 추진된다. 일반대는 3개 유형(기술혁신선도형, 수요맞춤성장형, 협력기반구축형) 76개대, 전문대는 2개 유형(수요맞춤성장형, 협력기반구축형) 59개대가 참여하며, 올해는 4,070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경북대는 인력양성과 기술혁신, 공유·협업 과정이 하나의 프로세스로 완성되는 선순환 체계인 ‘KNU CND(Connect&Development) 산학협력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지역 주력성장 사업과 대학의 특화 분야를 반영한 5개(글로벌생명소재, ICT융합스마트모빌리티, 첨단 섬유융합소재, 지능형로봇 융합기술, 지능형 광융합)의 기업협업센터(ICC)를 설립·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대학의 검증된 기술이 광역권으로 확산·공유될 수 있도록 부산대, 전남대, 한양대 등과 기술혁신공유대학 플랫폼을 구축해 광역권 대학 중심의 기술혁신 네트워크 공유 기반 구축에 나선다. 이밖에 대학 네트워크 공동 캡스톤디자인연구소 4권역 설립, 글로벌기술사업화센터 설립 및 역량 강화 등의 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 경북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선정
    최대 5년간 3,316억원 투입해 지역혁신 추진 경북대학교가 총괄대학으로 참여하는 ‘대구경북 지역혁신 플랫폼’이 대규모 국책공모사업인 ‘2022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이하 RIS)’에 선정됐다. RIS는 교육부가 지자체와 대학 등 지역의 다양한 지역혁신 주체들이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중장기 발전목표에 부합하는 핵심분야를 선정하고 이와 연계한 지역혁신을 추진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구경북 지역혁신 플랫폼’은 대구시와 경북도가 함께 참여하는 복수형 플랫폼으로, 총괄대학인 경북대와 중심대학인 영남대를 비롯한 23개 대학, 14개 지역 혁신기관과 연구소, 200여개의 지역 기업들이 참여한다. 앞으로 1차년도 572억원(지방비 30% 포함)을 포함, 최대 5년간 3,316억원을 투입해 핵심분야로 정한 ‘전자정보기기’와 ‘미래차전환부품’을 중심으로 교육체계 개편 및 지역혁신기관과의 협업 과제를 추진하게 된다. 이를 위해 △대구경북혁신대학(DGM) 설립·운영 △대학 간 공동학과 신설·운영 △현장·공유캠퍼스 운영 △메타 캠퍼스 운영 등 대학교육혁신 추진과 함께 △맞춤형 인재양성 및 지역정착 지원 △선도기술 및 제품개발 △기업혁신 지원 등 핵심분야별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학 간 자원 공유 기반으로 설립하는 대구경북혁신대학을 통해 지역혁신을 선도할 핵심인재를 연간 1,100여명을 양성할 예정이다.
  • ‘THE 세계 대학 순위 2022’ 세계 601~800위, 국내 12위
    경북대학교가 영국의 글로벌 대학 평가 기관인 THE(Times Higher Education)가 발표한 ‘2022 THE 세계대학 순위(THE World University Rankings)’에서 세계 순위 601-800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지난 해 800-1,000위에서 큰 폭 상승하였다. 국내 순위 또한 지난 해 17위에서 공동 12위로 상승하였다. 순위권이 상승한 것은 지난 2019년 이후 3년만이며 대다수 국내 대학들의 순위가 전년대비 하락한 가운데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THE는 QS(Quacquarelli Symonds)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세계대학 평가 기관으로, 이번 평가에서는 전 세계 99개국 1,662개 대학의 순위가 발표되었으며 36개의 국내 대학이 이름을 올렸다. THE의 평가항목은 ▲교육여건(30%), ▲연구실적(30%), ▲논문 피인용(30%), ▲국제화(7.5%), ▲산학협력(2.5%)의 5가지 영역으로 구성된다. 경북대는 전년과 대비하여 산학협력에서 40.8점, 국제화 7.4점, 교육여건 2.6점, 연구실적 2.4점, 논문인용 0.3점 등 모든 지표에서 점수가 상승함으로써 종합순위 상승을 이끌었다.
  • 경북대 ‘2021 상해교통대학 평가’ 국내 공동 7위
    경북대가 상해교통대학 고등교육원이 발표한 ‘2021년 세계대학 학술순위(ARWU, Academic Ranking of World Universities 2021)’에서 국내 대학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순위는 301-400위권으로 지난해와 같은 순위권을 유지했다. 이번 순위에서 400위 안에 들어간 국내 대학은 경북대를 포함해 8개이다. 101-150위권에 서울대, 201-300위권에 성균관대, 고려대, 카이스트, 한양대, 연세대, 301-400위권에 경북대와 UNIST가 있다. 상해교통대학 세계대학 학술순위는 △졸업생 중 노벨상, 필즈상 수상자 수(10%) △교원 중 노벨상, 필즈상 수상자 수(20%) △인용횟수 상위 연구자 수(20%) △네이처, 사이언스 게재 논문 수(20%) △과학인용색인(SCIE), 사회과학인용색인(SSCI)에 게재된 논문 수(20%) △개인당 학문적 성취도(10%) 등 정량 지표로 순위를 매기고 있다. 세부 분야별 순위에서 경북대는 기계과학 분야에서 세계 51-75위권, 치의학 분야에서 세계 101-150위권, 금속공학, 수의학 분야에서 세계 151-200위권에 들었다.